HWAYO X THE BEAST

HWAYO X THE BEAST
06/30/15

MENU:
1st Course: Peaches fermented in rice; ginger curd; goats cheese; black truffle
Cocktail pairing: Lime & grapefruit Hwayo 41, cardamom soda

2nd Course: Confit of aged Spanish mackerel smoked over hickory; roasted almond nage
Cocktail pairing: Hwayo 41, lemon, basil, celery, chili tincture

3rd Course: Dosa; foie, bacon, sea urchin, truffle
Cocktail pairing: Hwayo 41, Dow's Tawny port, Guinness reduction, lemon, Lagavulin 16 yrs, chocolate bitters, coconut sugar

4th Course: Boudin sausage wrapped in smoked pork skin; pork blood pudding; fregola pasta
Cocktail pairing: Hwayo X.P, Martini Rosso, Angostura Bitters

5th Course: Scorched rice ice cream; cedar; fermented rice pudding
Cocktail pairing: Hwayo 41, dry orange curacao, IPA reduction, lime, orgeat


On June 30th, The Beastro held a very special pairing dinner . The evening kicked off with a tasting of the full range of Hwayo’s premium spirits, followed by a special one-night only pairing dinner: five cocktails, five dishes, all highlighting Hwayo. 

Hwayo is a technically a soju--but only in heritage. There’s little it shares with its green bottled cousins. It’s smooth, delicate, floral. Distilled from fermented rice, and the rice flavor is unmistakable. Hwayo currently offers 5 variations of their product--including the XP which is aged in American oak--all of which was available for tasting. 

We approached Hwayo with this basic concept: utilizing this very traditional Korean spirit to create experimental cocktails crafted by bartender Taeeun Yoon, paired with the cuisine of executive chef Matthew J Chung. Hwayo excites us as a product because while being delicate, it holds up in a cocktail--a rare quality in a distilled spirit. It’s as carefully crafted and aged as any serious single malt scotch, and we feel it doesn’t get the attention it deserves. 


메뉴:
1번째 코스: 쌀에서 발효시킨 복숭아; 생강 커드; 염소 치즈; 블랙 트러플
칵테일 페어링: 라임 & 자몽 화요 41, 카다멈 소다

2번째 코스: 히커리로 훈제한 묵은 스페인 고등어 콩피; 구운 아몬드 나쥐
칵테일 페어링: 화요 41, 레몬, 바질, 셀러리, 칠리 팅크쳐

3번째 코스: 도사; 간, 베이컨, 성게, 트러플 (송로버섯)
칵테일 페어링: 화요 41, 다우스 토니 포트, 기네스 리덕션, 레몬, Lagavulin 16yrs, 초콜릿 비터스, 코코넛 슈거

4번째 코스: 훈제한 돼지껍대기로 싼 프랑스식 소시지; 돼지 피 푸딩; 프레골라 파스타
칵테일 페어링: 화요 X.P, 마티니 로소, 앙고스투라 비터스

5번째 코스: 그을린 쌀 아이스크림; 향나무; 발효시킨 쌀 푸딩
칵테일 페어링: 화요 41, 드라이 오렌지 큐라소, IPA 리덕션, 라임, 오르쟈


2015년6월30일에 더 비이스트로가 아주 특별한 페어링 디너를 개최했습니다. 화요 프리미엄 스피릿 시음으로 저녁을 시작하여, 화요를 영감으로 삼은 다섯 가지 요리와 그에 맞는 다섯 가지 칵테일을 준비했습니다. 

화요는 엄밀히 따지자면 소주입니다. 하지만 초록색 병의 소주와는 전혀 다른, 부드럽고 섬세하며 향긋한 술입니다. 발효한 쌀을 증류하여 만든 술로서 쌀의 향기가 강하게 느껴집니다. 화요는 현재 다섯 가지 제품을 제조하고 있으며, 그 중에는 아메리칸 오크에서 숙성시킨 XP라는 제품도 포함합니다. 이 모든 스피릿을 시음회에서 모두선보였습니다.

저희는 다음과 같은 기본적인 컨셉트를 가지고 화요와 대화를 시작하였습니다: 더 비이스트로의 윤태은 바텐더가 매우 전통적인 한국 스피릿을 이용해 실험적인 칵테일을 만들어 정마태 총주방장의 요리와 페어링 하는 것. 화요는 싱글 몰트 스카치 위스키와 같이 신중히 조제되고 숙성 되었으며, 섬세하면서도 칵테일로 만들어 졌을 때 그 특성을 잃지 않는 특별함을 지니고 있습니다. 저희는 화요가 더 많은 관심을 받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